웨스트팩


`메모리 날고, 팹리스 기고`… 매출 격차 역대최대
작성자 웨스트팩 날짜 16-04-18 16:26
icon_link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16041502100832794001 [3570]

[디지털타임스 황민규 기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메모리 반도체를 주력으로 하는 국내 종합반도체기업(IDM)과 중소 팹리스(Fabless) 기업 간의 양극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IDM과 팹리스 기업의 매출 격차가 가장 크게 벌어졌다.

14일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한국 반도체 대기업이 세계 반도체 시장 전체에서 차지하는 매출 기준 점유율은 28%다. 정식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치다. 반면 국내 팹리스 기업의 세계 시장점유율은 여전히 1% 미만이다.

중소업체 위주인 팹리스 업계의 고전은 2014년부터 이어지고 있다. 이전까지 국내 팹리스 업체들은 세계 시장에서 2~3%대의 점유율을 유지했만 2014년에 1%대 미만으로 떨어진 후 하향 추세를 보이고 있다.

실제 팹리스 업체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모두 급감하고 있다. 대표적인 메모리 설계 업체인 피델릭스는 지난해 매출이 16% 감소하고 영업이익도 적자로 돌아섰다. 디스플레이구동칩 업체인 티엘아이는 매출액이 0.5%, 영업이익이 59.5% 줄었고, 아나패스는 매출액이 25.8%, 영업이익이 55.2% 감소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상위 16개 업체 가운데 9곳의 매출액과 이익이 30% 이상 급감했다.

반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 부진에도 불구하고 성장하고 있다. 주요 품목인 D램 가격이 지난해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까지 약세이지만, 매출은 여전히 견조하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매출 증가율 8%로 주요 업체 중 가장 가파른 성장률을 기록했고 SK하이닉스 역시 2%대의 성장률을 보였다.

통상 대기업이 주를 이루는 종합반도체기업과 비교적 규모가 작은 팹리스 업체의 매출 격차는 불가피하다. 다만 세계적 추세와 비교해 봤을 때 한국 시장의 경우 양극화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미국(11%포인트), 일본(10%포인트), 대만(15%포인트), 유럽(5%포인트), 중국(9%포인트) 등과 비교하면 2~3배 격차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2~3%대에 머무르고 있던 한국 팹리스 기업들의 세계 시장점유율을 7%까지 끌어올리기 위해 정부 차원의 육성 및 투자 계획이 있었지만, 어느 순간 흐지부지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IC인사이트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팹리스 시장은 미국 기업이 62%를 차지해 1위를 지키고 있고 대만(18%), 중국(10%), 유럽(2%), 일본(1%)이 뒤를 이었다. 중국은 전체 반도체 시장 규모가 줄고 있는 가운데 유일하게 1%포인트 점유율을 늘렸다.

로고 COPYRIGHT 2011,WESTPAC ALL RIGHT RESERVED